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文 청와대 인선, 협치할 수 있을지 우려…" 비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민정,홍보 수석 등 추가 인선 발표를 했다. 조국 신임 민정, 윤영찬 홍보, 조현옥 인사 수석과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회견에 참석해 있다. 김성룡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민정,홍보 수석 등 추가 인선 발표를 했다. 조국 신임 민정, 윤영찬 홍보, 조현옥 인사 수석과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회견에 참석해 있다. 김성룡 기자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인선을 두고 "협치를 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며 비판적인 평가를 내놨다.
 
11일 국민의당은 이날 고연호 수석 대변인 논평을 통해 "조국 (민정) 수석은 전형적인 계파정치의 대표적 인물"이라며 "선거기간 안철수 후보의 포스터를 폄하하고 가짜 암살뉴스로 국민을 선동하는 가 하면, 안 후보의 토론 전략을 일방적으로 비판하는 등 선거운동 기간 내내 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를 일삼아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 수석 대변인은 윤영찬 홍보수석에 대해 "네이버 부사장 출신으로 이번 선거기간 동안 이해할 수 없는 네이버 검색어 순위변경이나 '댓글 많은 뉴스' 누락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라며 "과거 권언유착을 뛰어넘는 인터넷 독점포털과 권력 간의 유착이 될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해 고 수석대변인은 "양성평등이 좀 더 진전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평가하며 "조 수석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문 대통령이 야당의 우려를 씻고 협치라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