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 자네도 대통령인가?” 화제의 사진 한장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이튿날인 10일 SNS상에서 사진 한장이 화제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대화하는 문재인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공개된 사진은 “이제 자네도 대통령인가?”라는 제목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에 문재인 대통령을 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게시자는 “살아계셨다면 문재인 대통령께 이런 말씀을 하셨겠죠”라고 적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또 다른 두 사람의 사진을 공개하며 “나 없이도 잘할 수 있지?”라는 댓글을 달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문재인의 친구 노무현’이라 불렀을 정도로 가까웠다.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부산에서 당시 노무현 변호사와 합동법률사무소를 운영하며 인권변호사로 활동했다. 이 시기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계기로 30년 가까이 가장 친한 친구이자 최측근으로 활동했다.  
 
참여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시민사회수석비서관, 대통령비서실장을 맡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타계 이후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상임이사와 이사장을 역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