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5·18 망언' 박승춘 보훈처장 사표 수리

·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중앙포토]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황교안 국무총리에 이어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처장의 사의에 대해 "여러 번 언론에서 논란이 된 적도 있다"며 "아무래도 새 정부의 국정 방향이나 철학과 맞지 않은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들어 보훈처장에 대한 사의는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박 보훈처장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으로부터 해임촉구결의안이 발의된 인물이다.  지난해 6월 우상호, 박지원, 노회찬 등 3당 원내대표가 공동 발의하고 163명 의원이 찬성했다. 당시 3당은 "박 보훈처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을 잔인하게 유혈 진압한 제11 공수특전여단을 올해 6·25 전쟁 기념 광주 시가행진에 투입하는 행사를 기획 및 추진했다"며 "광주 시민을 우롱하고 광주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비하하는 국민 모욕적 행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결의안에는 "36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과 제창을 끝까지 거부해 국민 분열과 불필요한 사회 혼란을 야기했다"고 강조했다.
 
박 보훈처장은 앞서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국회에 출석해 "요즘 세월호 침몰 사건 때문에 우리 대통령님과 정부가 아주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지금 무슨 큰 사건만 나면 대통령과 정부를 먼저 공격하는 게 관례"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