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형뽑기방에서 인형 안 뽑고 현금 3천만원 턴 10대들

전국의 인형뽑기방을 돌면서 현금교환기에서 3000만원을 훔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와 인천, 대전 등의 인형뽑기방에서 수십 차례에 걸쳐 3000여만원을 훔친 A군(16) 등 4명을 검거해 특수절도 혐의로 2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전국의 인형뽑기방을 돌면서 현금교환기에서 수천만원을 훔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의 범행 모습이 담긴 인형뽑기방의 CCTV캡처. [사진 청주 상당경찰서]

전국의 인형뽑기방을 돌면서 현금교환기에서 수천만원을 훔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의 범행 모습이 담긴 인형뽑기방의 CCTV캡처. [사진 청주 상당경찰서]

 
동네 선ㆍ후배 사이인 이들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초까지 34차례에 걸쳐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에 무인으로 운영되는 인형뽑기방에 들어가 미리 준비한 공구로 현금교환기를 파손해 현금을 훔친 혐의다.
 
이들의 범행은 상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발각됐다. 경찰은 지난 3일 오전 5시38분쯤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의 한 인형뽑기방 현금교환기에서 200여만원을 훔쳐 달아나는 것을 상가 주변 CCTV 등을 확인해 탐문수사를 벌여왔다.
 
이들은 일정한 주거지 없이 모텔과 찜질방을 전전하다 경기도 수원의 한 PC방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범행 수법을 익히고 관리가 허술한 새벽 시간에 일부는 망을 보고 나머지는 현금교환기를 터는 방식을 취했다.
 
이들이 훔친 돈은 모두 옷을 사고 음식을 사먹는 등 생활비로 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무인으로 운영하는 인형뽑기방의 경우 현금교환기의 수익금을 새벽 시간 전에 회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여죄를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