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전남지사 "서민에 사랑받는 총리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무총리와 국정원장, 비서실장 인선 발표를 했다.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회견장에 들어오고 있다. 사진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무총리와 국정원장, 비서실장 인선 발표를 했다.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회견장에 들어오고 있다. 사진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 정부의 국무총리로 내정된 이낙연 전남지사가 "늘 국민과 역사를 생각하는 총리, 특히 서민의 사랑을 받는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1일 전남도청에서 진행한 퇴임 기자회견을 통해 "전남지사 임기를 1년 이상 남겨 놓은 채 도정 수행을 중단하는 것이 옳으냐를 놓고 많이 고민했다. 새 정부가 국내외적으로 직면한 절박한 문제들을 해결해 가는데 동참하라는 국가의 명령을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서 이 지사는 "대한민국은 대외적으로 안보외교 위기를 타개하면서 당당한 평화국가로 발전하고, 대내적으로 구시대 적폐를 청산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균형국가를 세워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약속한 임기를 마치지 못해 몹시 송구스럽다"라며 "전남지사로 일한 2년 11개월은 전남의 가능성과 아름다움을 확인한 행복한 기간이었고 지방과 민생의 어려움이 얼마나 크고 많은지, 그것을 해결하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운 소중한 기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돼 법적으로 국무총리 후보자가 되는 15일 전남지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이 지사의 퇴임식은 오는 12일 오전 11시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