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남 검찰총장 사의 표명…조국 민정수석 의식했나

11일 사의를 밝힌 김수남 검찰총장

11일 사의를 밝힌 김수남 검찰총장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기자단에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수사도 마무리됐고, 대선도 무난히 종료돼 새 대통령이 취임했으므로 저의 소임을 어느 정도 마쳤다고 생각해 금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의 사의 표명을 두고 법조계에선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게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조 민정수석은 2013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내란 음모 사건에 대해 “(검찰의) 기소 자체가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었다. 통진당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수사했는데, 당시 수원지검장은 김수남 검찰총장이었다.
 
조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검찰은 기소권, 수사권을 독점하는 강력한 권한을 갖고 있는데 그런 권력을 제대로 엄정하게 사용했는지 국민적인 의문이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조 수석은 또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계획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소신”이라며 “공수처 설치가 진정으로 검찰을 살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