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남 검찰총장, 사의 표명…대검 "대선 전 결심…조국 민정수석 임명과 상관 없어"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사의 표명에 앞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나와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사의 표명에 앞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나와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수남(58) 검찰총장이 11일 자진 사임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하루 만이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자신의 임기 만료인 올해 12월 1일 전 사퇴를 결정한 것이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기자단에 “이제 검찰총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의를 결심한 것은 대선 전, 사의를 표명한 시점은 대선 이후였다."고 김후곤 대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법무부를 통해 청와대에 (사임) 의사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사임 시기나 이유가 조국 민정수석 임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총장께서 늘 하신 말씀은 총장은 사표를 가슴에 품고 일하는 자리다. 작년 수사때부터 사표 각오를 가지고 수사 독립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외풍을 막고 수사를 진행하였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또 "새로운 정부로부터 (사임) 압력은 전혀 없었다"며 "오로지 총장의 고뇌에 찬 결단으로 이해해 주시면 되겠다. 그게 팩트다."고 말했다. 이어 "(총장 사의 표명을) 조국 민정수석 임명과의 관계로 억측을 하실 필요는 없다고 강조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새 정부가 추진할 '검찰 개혁'에 대해서도 당부의 말을 남겼다. 김 대변인은 "총장께서 '정부와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하고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 달성할 수 있는 바람직한 개혁안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대한 소회도 전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관련 사건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여서 인간적인 고뇌가 컸으나 오직 법과 원칙만을 생각하며 수사했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이 집행되었을 때 검찰총장직을 그만둘 생각도 했다”며 “그러나 대선 관련 막중한 책무가 부여되어 있고 대통령·법무부장관이 모두 공석인 상황에서 총장직을 사퇴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신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이제 박 전 대통령 관련 수사도 마무리되었고 대선도 무사히 종료되어 새 대통령이 취임하였으므로 저의 소임을 어느 정도 마쳤다고 생각되어 금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부터 휴가를 냈다. 퇴임식은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하는 대로 일정이 잡힐 전망이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