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난한 가정 사정으로…’문재인 대통령 생활기록부 화제

문재인 대통령의 초등학교 생활기록부 일부가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생활기록부 내용은 최근 KBS가 방송한 ‘특집 문재인’의 일부가 캡처된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어린 시절이 담겨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캡처된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가난한 가정 사정으로 환경이 좋지 못하지만, 자력으로 잘해 나가고 있음. 계속 노력도록 격려함”이라고 적혀 있다. 또 “노력으로 성적이 우수”하다고 덧붙였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에서 어린 시절 가난에 대해 “자립심과 독립심을 키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가난이 내게 준 선물이다. ‘돈이라는 게 별로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지금의 내 가치관은 오히려 가난 때문에 내 속에 자리 잡은 것이다. 아마도 가난을 버티게 한 나의 자존심이었을지 모르겠다. 그런 가치관은 살아오는 동안 큰 도움이 되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