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 대표직 내려놓은 박지원 "대단히 송구, 참으로 면목 없다"

사퇴의사를 밝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사퇴의사를 밝힌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11일 당 대표 선출 4개월만에 공식 사퇴했다. 대선 패배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최고위원 연석회의와 비공개 최고위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를 최종 의결했다. 박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국민여러분, 당원여러분. 대단히 송구스럽고 참으로 면목이 없다는 말씀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철수 후보가의 승리가 애국의 길이라고 생각했다. 제 능력은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지 않았다는 평가는 받고 싶지 않다"며 "사전에 충분한 협의 없이 지도부 총사퇴 및 제 책임론을 말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제 주승용 대표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새로운 비대위가 구성되면 제 경험과 모든 것을 살려 당이 잘 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며 "의원 역할을 충분히 하면서 지도부가 잘 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충고할 것은 충고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