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아들 준용씨 게임업체 근무?...무슨 게임 만드나 보니

컴투스가 퍼블리싱 예정인 모바일게임 '마제스티아'

컴투스가 퍼블리싱 예정인 모바일게임 '마제스티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현재 게임 업체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소규모 게임 업체로, 스마트폰용 게임 '마제스티아'를 개발 중인 티노게임즈다.
 
마제스티아 개발 및 출시와 관련된 한 업체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준용 씨가) 티노게임즈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아는 것은 준용 씨가 그래픽 디자인을 하는 분이라 그쪽 업무를 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컴투스가 퍼블리싱 예정인 모바일게임 '마제스티아'

컴투스가 퍼블리싱 예정인 모바일게임 '마제스티아'

티노게임즈는 지난해 초 모바일게임 업체 컴투스와 마제스티아 퍼블리싱 계약을 했다. 티노게임즈가 개발 중인 마제스티아는 '영웅' 캐릭터를 활용한 실시간 전략 게임으로, 퍼블리싱을 맡은 컴투스 측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미래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디지털경제 국가전략 초청 포럼'에 참석해 "아들이 어렸을 때 게임을 한 것이 지금의 일로 이어진 것 같아 게임을 긍정적으로 본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