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나이티드 항공, 여성 승객 ‘컵 소변’강요 논란

지난달 승객 강제 퇴거사태로 논란을 일으킨 미국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이 이번에는 한 여성 승객에게 컵에 소변을 보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BS 소속 캔자스시티 KCTV에 따르면 지난달 9일 휴스턴에서 캔자스로 향하는 유나이티드항공에 탑승한 니콜 하퍼는 좌석에 앉아 승무원이 가져다준 플라스틱 컵에 소변을 봤다. 그는 평소 과민성 방광염을 앓고 있다고 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KCTV 보도에 따르면 착륙을 위해 강화하던 비행기 안에서 하퍼가 소변이 급히 화장실에 가야겠다고 승무원에게 말했다. 하지만 해당 승무원은 연방 항공법상 안전벨트 해제 등이 켜지기 전까지는 절대 움직일 수 없다며 화장실에 가지 못 하게 했다. 이에 하퍼는 “그럼 소변을 볼 수 있게 컵이라도 달라”고 하자, 승무원은 실제로 플라스틱 컵을 가져다줬다.  
 
결국 하퍼는 몸을 가릴 수 있는 치마를 입은 채 남편의 도움을 받아 소변을 봤다. 그는 두 컵 분량의 양을 가득 채웠다고 전했다.
 
그가 용무를 마치자 승무원은 착륙한 뒤 ‘생물학적 위험(biohazard team)’ 처리팀이 와서 모든 좌석을 깨끗이 치울 것 이라고 크게 말했다고 하퍼는 전했다.
 
하지만 유나이티드 측은 승무원이 승객에게 컵에 소변을 보도록 강요한 적은 없다며 이번 사태를 전면 부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