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패션좌파에 불과한 바른정당 배신정치는 정리될 것”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11일 “패션좌파에 불과한 바른정당의 배신정치는 지방선거ㆍ총선을 통해 앞으로 자연스럽게 국민 여러분들이 정리해 줄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대선을 계기로 보수ㆍ우파 대통합은 국민여러분들이 해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지사는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다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쇄신에 쇄신을 거듭해야 한다”며 “친노 폐족들이 다시 집권한 것은 그들은 철저히 이념집단으로 무장돼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그는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철저히 지키는 보수우파의 정치이념으로 무장해야만 자유한국당의 재집권이 이뤄진다”며 “이제 우리는 이번 선거를 통해 복원된 자유한국당을 더욱 쇄신하고 혁신해야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러면서 “소아(小我)를 버리고 대동단결해야한다”며 “천하대의를 따르는 큰 정치를 하자”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