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심상정·유승민도 文 정부 입각 가능"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위원장. [중앙포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위원장. [중앙포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은 11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문재인 정부 입각 가능성에 대해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다'라는 견해를 밝히면서 "자유한국당도 탄핵에 동참을 했다든가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데 동참하는 분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탄핵 동참했거나 정의 추구하면 자유한국당도 가능"

박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통합정부 내각에 장관으로 다른 당, 야당 인사도 참여할 수 있나. 자유한국당도 대상에 들어가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 통합정부 문제 때문에 한두 차례 보고를 드린 적이 있다"며 "합리적 진보, 개혁적 보수에 해당하는 사람과 함께 일을 하겠다,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없이 일하겠다는 게 대통령의 직접 워딩이었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를 협치의 상징으로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기용하면 어떻겠냐'는 질문에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을 장관으로 임명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다'라는 취지로 답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도 통합드림팀에 합류할 수 있냐는 물음에도 "자유한국당도 그중에 탄핵에 동참했다거나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데 동참하는 분은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 박 위원장은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도 통합정부 대상에 대해 "정당 간 어떤 협상 보다는 국회의원 한 사람, 한 사람을 헌법 기관으로 존중하겠다는 의미"라며 "정의를 추구하는 어떤 가치를 공유하면 누구든지 함께 일하고 싶어 하는 것이 새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