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 쿠바서 넘지 말아야 되는 선 넘은 건가?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f(x)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24ㆍ최진리)가 열애설에 대해 인정을 한 뒤 올린 한 장의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설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중 그가 돌로 된 유적에 입을 맞추는 모습이 있다. 이 주위에는 넘지말라고 쳐놓은 울타리가 있다.
 
이를 두고 설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제한구역’을 침범했다는 네티즌의 지적이 빗발치고 있다.
 
특히 한 네티즌은 “함부로 들어간 것 맞다. 내가 저곳에 가봐서 안다”라며 비판했다. 일부 설리 팬은 “한쪽이 터 있는지 누가 아느냐”며 한 장의 사진만으로 당시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며 두둔했다.
 
하루전인 10일 설리는 11세 연상의 브랜드 디렉터 김민준(35)과의 교제 사실을 공식 인정해 세간의 화제가 됐다. 설리의 새 남자친구 김민준은 2005년 처음 탄생한 힙합 크루 360 사운즈(360 SOUNDS) 소속으로,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이태원에서 유명 음식점을 내거나 가구ㆍ가방 디자인 라인을 만들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