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에 폭탄 6개 설치" 허위신고 50대...불구속 입건

서울서부경찰서. [사진 일간스포츠]

서울서부경찰서. [사진 일간스포츠]

청와대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허위신고를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11일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2시 40분쯤 서울 은평구 수색동 자택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청와대에 폭탄 6개를 설치했다"라고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12에는 세 차례 했다. 119에도 두 차례 이 같은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고 홧김에 우발적으로 벌인 일"이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청와대에 A씨 신고 즉시 해당 내용을 전했지만, 실제로 폭탄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