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요정’ A양 문란한 사생활 논란

청순한 이미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 A양의 사생활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0일 방송된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 3’의 ‘한 사람을 위해서’ 편에서는 막 나가는 국민요정 A양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날 한 기자는 “소녀 이미지를 대표하는 A양은 귀여운 외모와 탁월한 실력까지 겸비해서 또래 연예인들보다 더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거기에 남다른 패션 센스까지 있어서 그의 이름이 붙은 제품들은 모두 완판 행진을 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언제 어디서나 사람들의 주목을 받으면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A양. 하지만 승승장구하던 A양의 이미지가 한순간에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바로 A양과 톱스타가 함께 찍힌 한장의 사진이 공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개된 사진 속 A양은 톱스타와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며 “그리고 두 사람은 구설에 오르게 됐고 결국 열애설까지 터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은 ‘아닐 거다. 사귈 리 없다’고 부정했지만, 논란은 점차 커지면서 A양의 이미지는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당시 A양의 심리가 궁금해 취재했다”며 “하지만 A양은 그 상황에 대해 전혀 개의치 않은 반응을 보였다”고 놀라워했다.
 
이에 대해 “오히려 A양 주변인들이 더 걱정했다. A양의 지인들은 걱정이 됐지만 조언을 해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A양은 언제나 자기가 최고라고 생각하고 내키는 대로 행동하는 무대포 성격이기 때문이라고 기자는 말했다.  
 
또 “이런 와중에 A양이 보란 듯이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그런데 더 논란이 됐던 건 남자 친구와 엄청난 나이 차 때문이다”라며 “최근 접한 충격적인 소식이 있다. A양 소속사 관계자들이 A양을 위해 정신의학과 병원을 알아보고 있다더라. 그 이유가 A양이 최근 결별을 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혀 놀라게 했다.
 
이에 기자는 “A양의 남자 친구는 A양을 만나기 전에 오래된 연인이 있었다. 오래된 여자 친구를 정리하고 A양을 만난 거다. 그런데 A양이 두 사람의 사이를 끊임없이 의심하고 집착을 했다고 한다. 이별 후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더라”라며 “결국 A양은 더욱더 과감하고, 문란한 일상을 즐기고 있다고 한다. 소속사의 걱정에도 마이웨이라더라”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