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황교안 사표 수리...이임식 오후 3시

문재인 대통령이 황교안 국무총리의 사표를 11일 수리했다.
 
총리실 관계자에 따르면 황 총리의 이임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청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오후 예정된 임시 국무회의는 유일호 부총리 주재로 서울 청사에서 열린다. 새 정부 첫 국무회의다. 이번 회의를 통해 청와대 직제개편안이 의결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황교안 총리와 오찬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황교안 총리와 오찬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한편 황 총리는 지난해 12월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직후부터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아 왔다. 제19대 대통령에 문 대통령이 당선되며 대통령 권한대행에서 물러났으며 전날인 10일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하며 사의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