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 후보자' 이낙연, "서민 사랑받는 총리 되겠다"

이낙연 전남지사

이낙연 전남지사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65) 총리후보자가 12일 전남지사직에서 물러난다.
 

11일 전남지사 퇴임 회견서 "지사 임기 못 마쳐 송구"
12일 퇴임식,15일 사임 "변함없이 전남 사랑하겠다"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김갑섭 행정부지사가 대행

이 후보자는 11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늘 국민과 역사를 생각하는 총리, 특히 서민의 사랑을 받는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되는 오는 15일 자로 전남지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퇴임식은 12일 오전 11시 전남도청에서 열린다.
 
퇴임 후에는 보궐선거 없이 김갑섭 행정부지사가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권한을 대행하게 된다.
 
이낙연 전남지사

이낙연 전남지사

이 후보자는 "전남지사 임기를 1년 이상 남긴 채 도정 수행을 중단하는 것이 옳으냐를 놓고 고민했다"면서 "그러나 새 정부가 국내외적으로 직면한 절박한 문제들을 해결해 가는데 동참하라는 국가의 명령을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또 "대한민국은 대외적으로 안보외교 위기를 타개하면서 대내적으로 구시대의 적폐를 청산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균형국가를 세워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그런 과업을 수행하는데 저의 미력이나마 바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동아일보에서 21년간 기자로 일했다. 2000년 16대 총선때 국회에 입성한 후 4선 의원을 지내는 동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변인과 민주당 대변인 등 다섯 차례 대변인을 지냈다.
 
무안=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