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안철수 은퇴 발언 사과"…박지원 "서로 잘하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 총괄본부장. [중앙포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 총괄본부장. [중앙포토]

[사진 송영길 의원 트위터 캡쳐]

[사진 송영길 의원 트위터 캡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이 '안철수 정계 은퇴' 거론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송 전 본부장은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 후보 정계 은퇴 발언 사과합니다"라며 "안철수 후보님과 지지자분들께 위로를 보냅니다. 국민의당과 잘 협력하도록 하겠습니다"고 글을 올렸다.  
 
[사진 박지원 대표 트위터 캡쳐]

[사진 박지원 대표 트위터 캡쳐]

이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SNS에 "송영길 문재인 대통령 후보 전 선대본부장께서 안철수 후보 정계 은퇴 발언에 대해 오늘 아침 공개 사과했다고 제게 전화주셨습니다"라며 "저는 받아 드렸고 서로 선거 끝났으니 잘하자고 말씀드렸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9일 밤 송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안 후보는 사실상 정계 은퇴해야 하지 않겠냐. 의원직도 사표를 냈고, 3등으로 졌는데 더는 정치를 할 명분도 근거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집권 하루 만에 갑질에 나섰다"며 반발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0일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은 야당 대표에게 와서 ‘모든 걸 존중하겠다’고 하면서 선대본부장(송 의원)은 첫날부터 완장 차고 상대 당 후보의 정계 은퇴를 요구하는 게 뭐냐”며 “기고만장한 모습 속에는 승자의 여유도, 패장에 대한 배려도 찾을 수 없고 오직 갑질하는 졸부의 모습뿐”이라고 반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