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풀밭·숲에 눕거나 앉았다 이것 물리면

숲이나 풀밭에 눕거나 앉으면 진드기에 물릴 수 있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릴 경우 자칫 치명적일 수 있다. [중앙포토]

숲이나 풀밭에 눕거나 앉으면 진드기에 물릴 수 있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릴 경우 자칫 치명적일 수 있다.[중앙포토]

제주도에서 올해 첫 번째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사망자가 나왔다.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리면 걸리는 병이다. 고열·구토·설사 등 증세가 나타나고 심하면 경우 죽음에 이르게 된다. 주로 4~11월에 발생한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제주에 사는 79세 여성 한 명이 야외에서 고사리를 딴 뒤 지난달 29일 자택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고열, 혈소판 감소 등의 증세를 보였고 검사 결과 SFTS 환자로 확인됐다. 지난 4일 증상이 악화해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패혈성 쇼크와 장기 기능 상실로 9일 끝내 숨졌다. 올해 SFTS로 숨진 첫 사례다. 

참진드기 물린 79세 여성, SFTS로 올 첫 사망
지난해보다 한달 빨라… 해마다 10-20명 숨져
농사·등산 때 긴팔, 긴바지 입고 돗자리 써야
야외 활동 후 고열·구토·설사 복통 나면 병원 가야

 
지난해와 비교하면 SFTS 사망자는 올해 한 달 일찍 발생했다. 지난해 6월에는 전남 순천에서 첫 사망자가 나왔다. SFTS로 숨지는 사람은 해마다 꾸준히 10~20명씩 나오고 있다. 지난해도 169명이 SFTS에 걸려 이중 19명으로 숨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SFTS를 예방하려면 야외에서 진드기에 물리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농사를 짓거나 나물을 캐거나 등산하는 경우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풀밭이나 숲에 오래 머무르는 고연령대 농·임업 종사자들이 특히 조심해야 한다.
야외 작업 시엔 긴 소매 상의와 긴바지를 입고 모자를 쓰는 게 좋다.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는 게 좋다. 진드기 기피제를 쓰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풀밭 위에 눕거나 벗은 옷을 내려 놓지 않아야 한다.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펴는 게 좋다.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는 접촉을 삼가야 한다. 
집에 돌아와선 옷을 털고 옷이나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를 확인한다. 이어 샤워를 한 뒤 옷을 갈아입어야 한다. 궁금증을 일문일답으로 정리했다. 
SFTS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
원인 불명의 고열과 구토·설사·복통 등 소화기 증세가 주된 증상이다. 두통과 근육통·의식장애·경련·출혈 등의 증세도 동반될 수 있다.
진드기에 물리면 무조건 감염되나.
진드기에 물린다고 모두 감염이 되는 건 아니다. 국내에 서식하는 참진드기 중 극히 일부만 SFTS 바이러스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진드기에 물린 뒤 6~14일(잠복기) 내에 38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설사 등이 나타나면 병원에 가봐야 한다.
만약 진드기에 물렸다면.
대부분의 진드기는 인간이나 동물에 붙으면 피부에 단단히 고정돼 짧게는 몇일, 길게는 몇주까지 피를 빤다. 손으로 무리하게 당기면 진드기 일부가 피부에 남아 있을 수 있다. 핀셋 등으로 깔끔히 제거하고 해당 부위를 소독하는 게 좋다. 필요하면 병원에서 치료도 받아야 한다.
다른 사람에게도 전염되나.
공기 중으로 전파되지 않기 때문에 별도 병실에 격리할 필요는 없다. 다만 중국·한국에서 감염 환자의 혈액에 노출돼 2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도 있다. 특히 의료진은 환자와 직접 접촉할 경우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