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리온,세계 제과업계 14위 올라...국내 제과업체 중 1위

오리온이 생산하고 판매하는 다양한 제품들 [사진 오리온]

오리온이 생산하고 판매하는 다양한 제품들 [사진 오리온]

오리온이 '글로벌 제과기업 톱100'에서 14위에 올랐다. 국내 제과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다. 
 

'캔디인더스트리' 글로벌 톱 100 발표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순위 매겨
중국ㆍ베트남 등 해외법인 성장 눈길
최근 사드 보복으로 중국 어려워져

11일 오리온에 따르면 제과산업 전문지 '캔디인더스트리'는 최근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캔디인더스트리는 매년 매출액을 기준으로 순위를 발표한다. 오리온은 지난해 2조3863억원의 매출을 기록, 미국의 '제너럴 밀스'에 이어 14위에 올랐다.
 
전체 1위는 M&M 초콜릿으로 유명한 마스(Mars, Inc.)가 차지했다. 국내 제과기업 중에는 롯데제과(16위)와 크라운제과(21위)가 100위 권에 이름을 올렸다. 
 
오리온은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와 높은 환율 변동성에서도 해외법인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중국에서는 현지 시장 2위 사업자의 위치를 공고히 했고, 베트남 법인은 24.1% 성장하며 진출 11년 만에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 러시아법인은 12.9% 성장했다. 
 
다만 지난해 매출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않았지만 최근 들어 중국법인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오리온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57.8%)을 책임지고 있는 중국법인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여파로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사드 보복으로 오리온은 초코파이 등 주력 제품의 매출이 줄고, 공장 가동을 일부 줄이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신규시장 개척 및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를 통해 지속성장의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