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원내대표의 마지막 회의…우상호가 '화이팅' 외친 이유는

 11일 오전 국회 본청 돌계단 앞.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두 줄로 늘어섰다. 강병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화이팅을 하자”고 하자 박완주 원내수석이 “대한민국 화이팅해야지”라고 했다. 민주당 1기 원내대표단은 이날 임기를 마치며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원내대책회의 후 기념사진 촬영
"대한민국 화이팅"
여당된 후 '협치' 모드 전환
윤호중 "공통공약 국회에서 처리하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11일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안효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11일 마지막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안효성 기자

우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지막으로 인사를 드리는 세레머니를 하겠다”고 시작했다. 원내대표단 전원이 일어나 “국민께 감사합니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로는 마지막 회의”라며 “여당으로서의 첫 원내대표 회의이자 1기의 마지막 회의”라고 소개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달 말 1년 임기가 끝나지만 새 정부 출범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조금 빨리 원내대표를 내려놓기로 했다.
 
우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의 마지막 발언은 협치(協治)에 방점이 찍혀 있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 인사청문회에서 이분들 무난히 통과되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야당에도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가위기인 만큼 국회와 협치해 잘된 인사들이 (청문회를) 잘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며 재차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승리에 안주하지 않고 정치의 변화, 집권여당의 면모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발언을 마쳤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 중 유일하게 임기가 남은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지난 대선 중 각 당이 내놓은 공통공약들부터 국회가 시급하게 처리해 국민의 생활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공통공약으로 ^국민소환제 ^국정원 개혁 ^검경 수사권 개혁 ^징벌적 손해배상제 확대 ^청년 농업 직불제 도입 등을 들었다. 윤 정책위의장은 ^자유한국당의 동포 역사박물관 추진 ^국민의당의 단골의사제 도입 ^바른정당의 프랜차이즈 계약 연한 연장 ^정의당의 임대등록제 등을 언급하며 “적극 수용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완주 원내수석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를 시자긍로 각 부처 장관들의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예정된만큼 국회가 협치를 통해 국정공백 해소에 앞장서야 한다”며 “민주당도 이를 바탁으로 협치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박 원내수석은 “야당과 협조하고 상의하겠다”며 “야당도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첫 단추인 청문회에 협치의 자세로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달 16일 새로운 원내대표를 선출할 계획이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