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은 인선 관심 집중…부총리와 외교부·국방부 장관 하마평 보니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선서 행사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며 "역사와 국민 앞에 두렵지만 겸허한 마음으로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선서 행사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며 "역사와 국민 앞에 두렵지만 겸허한 마음으로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이낙연 전남지사를 지명한 가운데 차기 정부 조각을 두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이 후보자가 이날 “첫 내각의 경우 제가 정식총리가 된 뒤에 제청해서는 내각의 구성이 늦어질 우려가 있다”고 밝혀 청문회 통과 이전에 내각이 구성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우선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로는 조윤제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비상경제대책단장인 이용섭 전 의원, 김진표 의원 등이 언급된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는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외교부 장관으로는 북핵 6자회담을 이끈 이수혁 전 주독일대사, 문 대통령의 대선 당시 외교자문단 국민아그레망의 단장을 맡은 정의용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와 간사를 맡은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가 거론된다.  
 
 국방부 장관에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을 비롯해 4성 장군 출신의 민주당 백군기 전 의원,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등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법무부 장관에는 전해철·박범계 의원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추미애 대표와 박영선 전 원내대표의 이름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하마평(下馬評)이란 관직에 임명될 후보자나 인사이동에 대하여 세상에 떠도는 소문이나 평판 등을 의미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