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치우던 식기의 주인이 밝혀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바삐 횡성휴게소에서 끼니를 해결한 뒤 식기를 반납하고 있다. 그릇이 두 개인 것으로 미뤄볼 때 다른 누군가의 식기도 함께 반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바삐 횡성휴게소에서 끼니를 해결한 뒤 식기를 반납하고 있다. 그릇이 두 개인 것으로 미뤄볼 때 다른 누군가의 식기도 함께 반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취임한 가운데 그의 소탈함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 속 그릇의 주인을 밝힌 네티즌의 글이 화제다.
 
지난 7일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빈 그릇을 반납하는 사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두 개의 빈 그릇을 바삐 나르는 모습이다.
 
기 의원은 이 사진과 함께 "바쁘네요. 강릉 산불 현장 방문해서 상황점검. 피해주민 위로. 자원봉사자 격려하시고 횡성휴게소에서 9분만에 육개장 뚝딱. 충주로 향합니다. 국민 모두의 대통령 문재인 후보"라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글에는 빈 그릇 중 하나가 누구의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엔 이와 관련해 '그가 치우던 식기 누가 먹은 건지 확인됐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식사 후 손수 두 그릇의 식기를 반납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하며 "빈 그릇 하나는 차 빼러 간 기사 것이랍니다"라고 썼다.  
 
이어 "청와대 집무실에서 접견하러 온 사람에게 이른바 '다방 커피' 타 주던 노무현 대통령 모습이 오버랩 됩니다"고 덧붙였다.  
 
이 사진이 인기를 끌면서 이를 패러디한 이색 투표 인증샷도 화제가 된 바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들고 있던 식판, 식판 위 음식 종류, 그릇 배열, 남은 음식량까지 똑같이 패러디해 "밥그릇 뚜껑이 뒤집어져 있는 것까지 똑같다"는 평을 얻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