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이 원하면 심상정 ‘노동부 장관’ 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지난 2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지난 2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합 인사를 단행하겠다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장 박영선 의원은 “국민이 원하면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노동부장관으로 임명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각 구성이 야당에도 열려 있다. 심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도 내각에 함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합리적 진보, 개혁적 보수,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없이 함께 일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까지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한국당 의원 중에서도 탄핵에 동참했다든가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데 동참한 사람은 가능하다”고 답했다.
 
 특히 심 대표에 대해서는 “SNS에서 떠도는 정도가 아니라 진짜 뭔가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얘기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국민추천위원 제도를 만들어 적재적소에 인사를 배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대선 기간 ‘노동이 당당한 나라’는 주제를 앞세웠다.  
 
 박 의원은 자신이 법무부장관 하마평에 오르는 데 대해서는 “법사위원장도 하고 법사위에 오래 있어서 언론에서 올린 것”이라며 “오늘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