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민정수석에 조국 서울대 교수 "공수처, 검찰 진정으로 살리는 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 교수를 선임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인선을 발표했다.
 
조국 교수는 부산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해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 로스쿨 법학 박사를 받았다. 현대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있으며,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과 국가인권위 위원을 지냈다.   
[사진 조국 페이스북]

[사진 조국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조국 교수는 이날 민정수석으로 언제 발탁 요청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얼마 되지 않았다는 것 정도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검찰 개혁에 대한 구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의 검찰은 아시다시피 기소권 수사권 독점하고 있고 그 외에도 영장청구권까지 가지고 있다. 강력한 권한 갖고 있는데 검찰의 막강한 권력을 제대로 엄정하게 사용해왔는가에 대해선 국민적 의문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는 "공수처는 노무현 대통령 임기 때부터 시작된 논의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고 소신이기도 하다"면서 "공수처가 만들어질 것인가 말 것인가는 저희 권한이 아니라 국회의 권한이다. 국회에서 협조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수처를 만드는 것이 검찰을 진정으로 살리는 것이라고 믿고 있다. 청와대와 검찰이 충돌하는 방식이 아니라 검찰 인사에도 고위공직자 부패 방지하는 공수처 만드는데 있어 청와대 국회 검찰이 모두 합의하고 협력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대 교수직에 대해서는 "현재 안식년 상태다. 현행법상 서울대 내규상 공직 맡게되면 휴직 하게 돼 있다. 정식 발령 내면 그 절차를 따르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