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서 소화기로 노래방 여주인 내리치고 돈 빼앗아 도주

광주광역시에서 흉기를 든 괴한이 노래방 여주인을 폭행한 뒤 돈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7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발생
흉기 들고가 현금 40만원 빼앗고 카드서 80만원 인출
경찰, 40대 초반 용의자 "유사 전과 있는 인물 추적"

11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30분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노래방에 한 남성이 찾아왔다.
 
이 남성은 건물에 있던 소화기로 노래방 여주인 A씨(52)를 내리친 뒤 지갑에서 현금 40만원을 빼앗았다. 이마가 찢어진 A씨는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괴한은 이어 흉기로 A씨를 위협해 테이프로 두 손을 묶고 지갑에 든 신용카드 등 카드 2장을 꺼내 달아났다.
 
A씨는 노래방을 빠져나간 직후 인근 편의점에 들러 카드 1장에서 3차례에 걸쳐 총 80만원을 인출했다. 다른 카드 1장으로는 돈을 찾는 데 실패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강도 용의자를 40대 초반의 B씨로 추정했다. B씨는 유사 전과가 있으며 교도소에서 복역한 전과가 있다.
 
경찰은 B씨의 소재 파악에 나서는 등 추적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