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CIA, 북핵 위협 대응 특수조직 신설

미 중앙정보국(CIA) 로고.

미 중앙정보국(CIA) 로고.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북한 핵 위협에 대응하는 특수 조직 ‘코리아 임무 센터’(Korea Mission Center)를 신설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코리아 미션 센터' 명명…특정국가 전담은 처음
폼페오 CIA 국장 지난달 극비 방한 맞물려 관심
의회전문지 더힐 "문재인 정부 출범에 때 맞춰"

 센터는 북한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기술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데 주력한다. 센터장도 이미 내정됐지만 공식 발표되진 않았다고 의회전문지 더힐이 전했다. 분석·운영·사이버 등 CIA 내 다양한 부서의 직원들이 함께 일하게 된다.
 
 
관련기사
CIA는 2015년 이처럼 부서 칸막이를 허무는 임무 센터 10곳을 만들었지만 특정 국가에 집중한 임무 센터를 창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6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미국이 한반도해역에 항공모함 칼빈슨을 급파하는 등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조치 중 하나다.
 
 특히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이 지난달 29일 비공개리에 방한한 것과 맞물려 관심이 쏠린다. 당시 폼페오 국장은 이병호 국정원장, 청와대 고위 관계자 등과 잇따라 회동하고 북한 핵실험 가능성 및 핵·미사일 역량에 대한 평가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힐은 또 이번 조직 신설이 “북한과의 긴장 완화를 추구하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때를 같이 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재검토를 요청해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 CIA 국장 이 지난달 29일 연평도 피격 현장을 찾았다고 주한미군이 2일 밝혔다. 폼페오 국장은 부대 관측소 에서 북한 해주만을 관측했다. 미 정보 수장이 북한 턱밑까지 간 건 이례적이다. 미 하원의원(3선) 출신 강경파인 폼페오는 지난해 4차 북핵 실험 후 “광신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오른쪽부터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폼페오 국장, 임호영 한미연합부사령관 .  [사진제공=주한미군]

마이크 폼페오 미 CIA 국장 이 지난달 29일 연평도 피격 현장을 찾았다고 주한미군이 2일 밝혔다. 폼페오 국장은 부대 관측소 에서 북한 해주만을 관측했다. 미 정보 수장이 북한 턱밑까지 간 건 이례적이다. 미 하원의원(3선) 출신 강경파인 폼페오는 지난해 4차 북핵 실험 후 “광신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오른쪽부터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폼페오 국장, 임호영 한미연합부사령관 . [사진제공=주한미군]

 
폼페오 국장은 이번 센터 창설이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대처하는 CIA의 노력을 더욱 과감하게 통합하고 지휘할 수 있게 한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조너선 류 CIA 대변인도 “미국이 직면한 위협이 역동적인 것처럼, CIA도 이를 해결하려면 진화해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