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혁 아들 준수가 학원서 쫓겨나면서 선생님한테 한 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쳐]

배우 이종혁이 아들 준수에 대해 "특이하다"며 최근에 생긴 일화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이종혁, 원기준, 신다은, 김광식이 출연했다.  
이날 이종혁은 "준수는 내 아들이지만 정말 특이하다"며 "준수가 최근에 학원에서 쫓겨났다. 그런데도 당당하다. 해맑은 아이"라고 밝혔다.
 
그는 "준수가 숙제도 안해가고 진도도 못 쫓아가서 선생님이 집에 가라고 했다더라"며 "그런데 준수가 해맑은 표정으로 짐을 싸면서 선생님한테 '엄마한테 잘 말해주세요'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준수에게 학원 일에 대해 물어보니 "괜찮아 다른 학원 가면 되지"라는 쿨한 대답이 돌아왔다. 이종혁은 "그 얘기를 듣고 '우리 애는 잘될거야'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종혁은 "준수가 공부는 못해도 태권도는 잘한다. 어느날 엉덩이를 만져보니 딱딱하더라"며 또다른 일화를 전했다. 이종혁이 "어 준수 엉덩이 딱딱하네. 태권도 열심히 했나봐"라고 하자 준수는 "엄마한테 많이 맞아서 그래"라고 대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