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미 FBI 전 국장, 경질 직전 '내통설' 수사 지원 요구"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해임 직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대선캠프와 러시아 내통설 수사를 위한 추가 예산과 인력을 요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수사가 확대될 조짐이 보이자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한 것이라는 분석을 뒷받침하는 정황이다.
 

"대통령 겨눈 수사로 해임"
경질 이유 뒷받침하는 정황
상원 정보위는 플린에 소환장
관련 수사는 급물살 탈 조짐

트럼프, 러 외무장관 접견
기자 취재 허락 안해 논란

WP에 따르면 코미 전 국장은 지난주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을 만나 수사 지원을 요청했다. 경질 하루 전인 8일에는 리차드 버 상원 정보위원장(공화)과 마크 워너 부위원장(민주)에게도 이를 브리핑했다. 현재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은 ‘내통설’ 수사의 최고 책임자다. 
백악관은 9일 코미 전 국장 경질을 발표하면서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과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의 건의를 수용해 해임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같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10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만났다. [AP=뉴시스]

10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만났다. [AP=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 해임 이유를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그는 1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가 일을 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트위터에서도 “코미는 워싱턴과 공화당·민주당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신뢰를 잃었다”며 “사태가 진정되면 그들이 내게 고마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미 상원 정보위원회는 이날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 보좌관(NSC)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 정보위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한 이래 첫 증인 강제소환이다. 2001년 9·11 테러 조사 이후 소환장 발부도 처음이다. 코미 전 국장이 경질됐음에도 관련 수사가 오히려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났다. 취임 후 만난 최고위 러시아 인사다. 이 자리엔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도 배석했지만, 백악관은 이를 언급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키슬랴크 대사가 ‘내통설’의 핵심 인물이라 일부러 언급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 더구나 백악관은 기자들에게 접견 취재도 허용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라브로프 장관 졉견 뒤 양국 관계와 시리아 분쟁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만 전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