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쳤다" 한국 개표방송 본 외신들의 반응

9일 치러진 한국의 19대 대통령 선거 개표 방송을 본 외신들은 한마디로 "미쳤다"는 관전평을 내놨다.
외국인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한국 방송사 SBS의 개표 방송 중 한 장면[사진 SBS 캡쳐]

외국인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한국 방송사 SBS의 개표 방송 중 한 장면[사진 SBS 캡쳐]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이날 한국의 개표방송에 대해 "한국인들이 선거 방송을 보는 미친 방식"이라는 말로 소개했다. FP는 "SBS의 '왕좌의 게임'이 소셜네트워크(SNS)서비스 상에서 큰 화제가 됐다"며 방송사 캡쳐 화면을 소개했다.  
 
뉴욕타임즈(NYT) 역시 "한국인들은 수시간에 걸친 개표 과정을 지루해할 필요가 없다"며 "한국 TV 채널들은 개표방송에 왕좌의 게임 캐릭터들과 힙합 아티스트들을 등장시켰다"고 말했다.  
[사진 포린폴리시 캡쳐]

[사진 포린폴리시 캡쳐]

 
주요 외신들은 한국의 개표방송이 탄핵, 조기대선이라는 우울한 상황에 비해 발랄하고 유쾌했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한국 개표방송은 외국인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다. 한국 대중문화 전문가 마크 러셀은 카레이싱 그래픽을 활용한 MBC 개표방송의 한 장면을 소개하면서 "이것이 한국의 선거 그래픽이다. 젠장. 나머지는 다 지루하다"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 도쿄 지국장인 안나 피필드가 트위터에 게시한 SBS 개표방송 화면은 7000회 가량 리트윗 됐다. 이후 안나 피필드는 다시한번 하이라이트 장면을 게시하면서 "미국 방송사들은 받아적으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안나 피필드 트위터 캡쳐]

[사진 안나 피필드 트위터 캡쳐]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