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과 미국은 위대한 동맹 조기 방미 희망”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10일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외국 정상 중 첫 번째였다. 서울 홍은동 사저에서 이날 오후 10시30분부터 약 30분간 축하 전화를 받은 문 대통령은 “해외 정상 중 첫 축하 전화를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게 돼 기쁘다”며 “트럼프 대통령 같은 강력한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와 앞으로 양국의 안정·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 30분 첫 통화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주변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한·미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뒤 “트럼프 대통령께서 북한 도발 억제와 핵 문제 해결에 대해 (미 정부의) 높은 우선순위를 부여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며 “한·미 동맹 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great) 동맹 관계’”라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조기에 방미해 정상회담을 갖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조속한 시일 내 한국 특사대표단과 미국 고위자문단을 상호 보내기로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