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부총리 김석동·이용섭, 법무 박영선·안경환 물망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취임 후 첫 업무지시로 ‘일자리 상황점검과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보고서에 서명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취임 후 첫 업무지시로 ‘일자리 상황점검과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보고서에 서명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김성룡 기자]

이낙연 전남도지사의 국무총리 지명을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가 조각(組閣)에 착수했다.
 

문재인 정부 조각 착수
정책실장 후보엔 김동연·김수현
안보라인 정의용·김기정 거론
사회부총리에는 김상곤 유력
통일장관, 송영길·우상호 가능성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법무·국방·외교·통일부 장관 등이 우선 인선 대상으로 꼽힌다.
 
여권 관계자는 “인사 추천 그룹은 민주당과 당 외부, 전문가 그룹 등 3개 라인이 존재해 후보군도 복수로 문 대통령에게 보고된 상태”라고 말했다. 경제부총리에는 노무현 정부에서 국세청장과 행정자치부·건설교통부 장관을 지낸 이용섭(66·행시 14회) 전 의원이 물망에 올라 있다. 그는 대선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비상경제대책단장으로 활동했다. 그러나 최근 김석동(64·행시 23회) 전 금융위원장이 부상하고 있다고 한다. 김 전 위원장은 ‘직업이 대책반장’으로 불릴 정도로 위기 관리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사회부총리에는 두 차례 경기도 교육감을 지낸 김상곤(68) 전 교육감이 유력하다. 김 전 교육감은 대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관련기사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청와대 민정수석 내정에 이어 법무부 장관에도 2명의 비사법시험 출신 인사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국회 법사위원장을 지내며 검찰 개혁 드라이브를 걸어 온 박영선(57) 민주당 의원과 서울대 법대학장을 지낸 안경환(69) 전 국가인권위원장이 추천됐다고 한다. 박 의원은 자신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 “지금 장관으로 갈 상황이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민주당 핵심 인사는 “대선에서 누구보다 많은 기여를 해 입각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안 전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이던 2009년 7월 인권위원장직에서 물러나며 “정권은 짧고 인권은 영원하다”는 퇴임사를 적었다. 2012년 대선에서도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당 출신으로는 송영길 의원과 우상호 원내대표가 통일부 장관으로의 입각 가능성이 제기된다. 국방부 장관으로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이, ‘경제 검찰’인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재벌개혁론자인 김상조 한성대 교수의 이름이 나온다.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합류한 진영 의원과 대구에 지역구를 둔 김부겸 의원의 입각설도 끊이지 않는다.
 
청와대는 현재의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체제를 3실(비서실·국가안보실·정책실) 체제로 전환할 것이라고 한다.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체제다.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 인사는 “청와대 정책실을 부활시키는 것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럴 경우 현재 비서실 소속인 외교안보수석실이 국가안보실로 옮겨 갈 것이라고 한다.
 
청와대 정책실장은 김동연 아주대 총장이 유력하나 김수현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가 맡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김 총장은 경제관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2차관을 거쳐 박근혜 정부 초기 국무조정실장을 지냈다. 김수현 교수는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출신으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텁다.
 
국가안보실장으론 문 대통령의 외교참모그룹인 ‘국민아그레망’을 이끌었던 정의용(71) 전 주제네바 대사가 거론된다. 4성 장군 출신인 백군기 전 의원도 후보군이다. 외교안보수석에는 국정원 1차장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를 역임했던 이수혁 전 대사, 김기정 연세대 행정대학원장 등이 후보군에 올라 있다. 청와대 정무수석은 강기정·최재성 전 의원이 경합 중이며, 국정상황실장·총무비서관에는 각각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윤건영 전 정무비서관 등이 기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강태화·김포그니·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