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영훈, 광화문 대통령 시대 ‘열린 경호’ 설계 임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장관급인 청와대 경호실장에 노무현 전 대통령 내외를 보좌한 주영훈(61·사진)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무엇보다 저의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잘 뒷받침해 줄 분으로 판단했다”며 “광화문 대통령 시대에 맞는 경호 조직의 변화와 새로운 경호 제도, 새로운 경호 문화의 정착을 위해 힘써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 청와대 경호실장은
노무현 보좌 ‘봉하마을 지킴이’
작은 경호실로 개혁 주도할 듯

문 대통령은 앞서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고 청와대 경호실을 폐지하고 이를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주 신임 실장은 민주당 선대위에서 ‘광화문대통령 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원칙의 실천 방안을 설계하는 역할을 했다. 그래서 주 실장을 두고 경호실 조직과 청와대 내부 사정을 잘 알기 때문에 경호실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또 경호실 공채 출신이어서 자칫 경호실 폐지에 따른 내부 잡음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인물이란 평가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주 실장은 충남 금산 출신으로 한국외대 아랍어과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나왔다. 1984년 청와대 경호실 공채로 들어가 노무현 대통령 당시 경호실 가족부장을 맡아 관저 경호 등을 담당했다. 이후 경호실 보안과장, 인사과장, 경호부장 등 요직을 거쳐 안전본부장을 맡았다. 노 전 대통령 퇴임 이후에는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 노 전 대통령 부부를 경호했다.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에도 부인 권양숙 여사의 비서실장으로 곁을 지켰다. 지난 9일 문 대통령 당선이 확실해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벅찬 감동이다. 봉하에 가고 싶다. 여사님을 부둥켜안고 목 놓아 울고 싶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주 실장은 지난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놓고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도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반박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 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 (박 전 대통령은)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라고 비판했다.
 
주 실장은 이날 문 대통령이 임명을 발표한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가까운 김경수 의원은 “경호실장은 공개적인 인터뷰에는 나오지 않는 것이 관례라고 알고 있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