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가 말한 ‘13명 일괄 복당’ … 뒤집기 나선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방문해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 등 지도부를 만났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야당 지도부와 잇따라 회동하고 향후 국정 운영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른쪽은 이현재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취임식에 앞서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방문해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 등 지도부를 만났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야당 지도부와 잇따라 회동하고 향후 국정 운영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른쪽은 이현재 정책위의장. [오종택 기자]

대선에서 진 자유한국당이 10일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선대위 해단식을 했다.
 

정우택 “반성 없는 복당 비판 많아”
비대위 논의 거쳐 선별 가능성
친박·비박 치열한 당권경쟁 예고
홍 “좌파 정권 탄생, 새로운 성전 시작”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홍준표 후보를 지지해 준 국민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더욱 겸허한 자세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제1야당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정권이 독주할 때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이라면서도 “대승적으로 도와야 할 때는 당리당략을 초월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았던 이철우 사무총장은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장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당이 다시 단합해 새로 일어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는 페이스북에 “세상이 나를 다시 부를 때까지 기다리겠다. 아직 남은 세월이 창창하고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할 일이 남았다”고 썼다. 언젠가 정계에 복귀해 역할을 찾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셈이다. 그는 "비록 친북좌파 정권이 탄생했지만 이제 새로운 성전(聖戰)이 열린다. 대선이 끝이 아닌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겠다 ”고 했다. 홍 후보는 이번 주말께 아들이 머물고 있는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폭풍전야다. 대선을 치르기 위해 일시적으로 봉합됐던 문제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어서다.
 
먼저 바른정당 의원 13명의 복당 문제다. 정 권한대행은 해단식 뒤 기자들과 만나 “당 내부에서도 이견이 많아 의견 수렴을 한 뒤 비대위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4일 홍 후보가 ‘대선후보의 당무우선권’을 명시한 당헌 104조를 근거로 이들 13명에 대해 시행한 일괄 복당조치를 다시 뒤집을 수 있다는 뜻이다. 정 권한대행은 “당무우선권이 모든 절차를 우선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분이 많다”며 “바른정당 사람들이 아무 반성 없이 들어오는 것에 정치적으로 반대하는 의원이 많다”고 주장했다.
 
당내에선 ‘심사를 거쳐 선별적으로 복당시킬 가능성’이 언급된다. 하지만 누구는 받아 주고, 누구는 거부할 경우 복당이 거부된 의원들의 반발이 큰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의원들이 복당되면 해당 의원의 지역구에 새로 임명된 당협위원장들의 반발도 당으로선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한 중진 의원은 “대선 이후 당이 해결해야 할 가장 민감한 문제다. 조용히 풀기가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들의 복당 문제는 차기 당권 경쟁의 뇌관이 될 수도 있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 의결 이후 5개월째 비상대책위 체제로 운영돼 왔다. 조만간 전당대회를 통해 당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현재로선 정 권한대행과 친박계 홍문종 의원, 이 밖에 정진석·이주영·안상수 의원 등 중진들이 후보로 거론된다. 홍 후보 측에선 아직 당 대표 출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의 주변에선 “당원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엔 나설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반대로 현재 유력한 대표 후보 중 한 사람인 정 권한대행 측에선 “홍 후보가 바른정당 탈당파를 등에 업고 당 대표에 나서기 위해 미리 복당을 밀어붙인 것”이라고 의심하는 기류가 있다.
 
당원권 정지 징계가 해제된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의원들의 행보가 한국당을 흔들 수도 있다.
 
한 친박계 의원은 “당장 서 의원과 최 의원이 나서 활동을 본격화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이 “대선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보수층의 지지가 여전하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하며 본격적으로 친박계 세 규합에 나설 경우 당내 비박계 의원들의 저항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