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직 손사래 치던 조국, 문처럼 민정수석 데뷔?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교수의 관계는 오래됐다. 문 대통령이 2011년 정계에 입문하면서 공개적인 토크쇼 등에서 부산 출신의 두 명에게 “부산에서 함께 출마하자”며 러브콜을 보냈는데 한 명이 조 교수, 다른 한 명이 나중에는 경쟁관계로 바뀐 안철수(당시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국민의당 후보였다. 조 교수는 2012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지지선언을 했다.
 
문 대통령이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의 전신) 대표 시절 4·29 재·보선 참패에 따른 당 내홍을 수습하기 위해 만든 당 혁신위원회(위원장 김상곤)에서 조 교수는 혁신위원으로 활동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문 대통령을 엄호하는 글을 남겨온 조 교수가 당 기구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조 교수를 혁신위원장으로 염두에 뒀지만 당내 비문재인계 의원들의 반발 때문에 혁신위원으로만 인선했다고 한다.
 
조 교수는 이번 대선 때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한 TV 찬조 연설에 나섰다. 지난 6일 사전투표율 25% 달성을 기념하는 문 대통령의 홍익대 ‘프리허그’ 행사에선 직접 사회를 봤다.
 
관련기사
 
교수 신분으로 사실상 정치활동을 하면서도 정치인이 되는 것에는 손사래를 쳐온 조 교수는 이번에 청와대의 참여 제안을 받았다. 공교롭게도 문 대통령이 맡았던 것과 같은 초대 민정수석 자리 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같은 자리에 조 교수를 발탁한 것을 두고 ‘포스트 문재인’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