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내부서 사람 뼈 추정 유골 2점 첫 발견

세월호 내부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해양수산부는 10일 오전 세월호 선체 내부 수색 중 4층 선미 좌현(4-11구역) 쪽에서 뼈 2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여학생 객실 쪽인 4층 선미서 나와
국과수 유전자 분석 한 달 걸릴 듯

현장수습본부 신원확인팀에 파견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이 이 뼈를 육안 감식한 결과 사람의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이 뼈들을 강원도 원주시 국과수 본원에 보내 미수습자의 유해 중 일부인지 여부를 정밀 감식하도록 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 뼈들을 상자에 담은 뒤 장례복을 입은 인력들이 운반토록 하는 등 최대한 예를 갖추기로 했다.
세월호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누워있다. 최정동 기자

세월호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누워있다. 최정동 기자

 
유전자 분석에는 1개월 정도가 소요된다는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머리카락이나 혈액과 달리 뼛속에는 DNA 양이 적은 데다, DNA 검출을 위해 칼슘을 제거하는 작업 등을 먼저 해야 하기 때문이다. 뼈들이 발견된 4-11구역은 침몰 당시 충격으로 5층과 협착돼 심하게 찌그러진 부분으로, 여학생 객실과 가까운 곳이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여학생 객실이었던 4-10구역을 수색하기 위해 진입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이 뼈들을 연이어 발견했다.
 
세월호 선체 내부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5일 세월호 인양 이후 처음으로 사람 뼈 추정 물체가 발견됐지만, 이 물체는 선체 내부가 아니라 세월호 침몰 지점 인근 바닷속 해저 면에서 발견된 것이었다.
 
뼈가 발견된 곳은 최초 수색 대상에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 장기간의 수색에서 진척이 없자 미수습자 가족들이 “추가로 선체에 구멍을 뚫는 등 수색 방법을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따라 추가 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이곳에서 뼈들이 발견됨에 따라 가족들은 예상보다 많은 진흙이 쌓여 있는 선체 중앙 부분에도 추가 천공을 통한 수색이 가능한지 등을 검토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미수습자 허다윤(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양의 어머니 박은미씨는 이날 가족들을 대표해 발표한 ‘대통령께 부탁드리는 글’에서 “작업 진척이 더뎌 가족들은 가슴이 녹아내리고 피가 마르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해수부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수색 시행업체인 코리아쌀베지는 서로 책임을 미루는 안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정리하고 통합할 수 있는 분은 대통령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결정, 대선후보 선출 등 과정에서 미수습자 가족의 손을 잡아주던 문 대통령의 진심을 가족들은 믿고 있다. 대통령이기 전에 한 딸의 아빠로서 미수습자를 찾아 가족의 품에 돌려보내 주겠다는 약속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