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회장, 트럼프 측근과 한미 현안 논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9일 퓰너 미 헤리티지재단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9일 퓰너 미 헤리티지재단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만나 경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퓰너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헤리티지재단 퓰너 회장 방한
동북아 정세·FTA 등 의견 교환

한화그룹은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만찬을 함께 하며 환담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같은 경제 현안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회장은 “최근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불안정한데 한미 간의 오랜 동맹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퓰너 회장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보좌관과 부통령이 선임되자마자 한국을 찾게 하는 등 한·미 관계를 매우 중요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퓰너 회장은 1973년 미국 보수 진영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 설립에 참여한 후 2013년까지 회장을 맡았다. 트럼프 캠프의 외교·안보 분야 정책에 대해 조언하고, 정권 인수위원회에도 참가한 트럼프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