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노트7 ‘리퍼폰’ 반값에 풀릴 듯

지난해 배터리 폭발 사고로 단종된 갤럭시노트7(사진)의 리퍼폰(결함이 있는 제품을 수리해 싸게 파는 상품)이 이르면 다음 달 중 국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사고 원인이 배터리 결함으로 결론이 났기 때문에 배터리 용량을 줄여 다시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용량 줄여 안전문제 해결
회수 300만 대 중 선별해 내달 출시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로부터 갤노트7 리퍼폰에 대한 전파 인증을 받았다. 인증을 통과한 리퍼폰 모델명은 SM-N935S·SM-N935K·SM-N935L로 각 모델명 맨 끝자리 영문자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모델을 의미한다.
 
FCC 인증은 전파를 사용하는 제품을 출시하기 전 권위 있는 기관으로 안전성을 증명받는 사전 준비 작업이다. 국내 시장에서 판매하려면 국립전파연구원의 전파 인증도 받아야 하지만 지난해 출시 당시 받은 인증을 리퍼폰에도 적용할 수 있으면 별도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을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13일 갤럭시S8 출시 기념 미디어데이에서 갤노트7 리퍼폰 출시를 공식화했다. 이후 네이버 스마트폰 구매 사이트 ‘국대폰’이나 스마트폰 공동 구매 애플리케이션 ‘모비톡’ 등 일부 온라인 스마트폰 판매 장터에선 지난달부터 갤노트7 리퍼폰 사전예약 가입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들은 갤노트7 리퍼폰이 이르면 6월, 늦어도 7~8월에는 출시될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S8의 판매량 증가세가 한풀 꺾이고 8월 말~9월 초로 예정된 갤럭시노트8 신제품이 나오기 전 공백기에 리퍼폰이 출시될 것이란 관측이다.
 
갤노트7 리퍼폰 배터리 용량은 기존 3500mAh에서 3200mAh로 줄어들 전망이다. 또 출고가 98만8900원이었던 기존 모델보다 최대 50% 싼 가격에 팔릴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그러나 갤노트7 리퍼폰의 구체적인 출시 시기와 국가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김춘곤 삼성전자 부장은 “지난해 회수한 갤노트7 306만 대 중 리퍼폰으로 내놓을 수 있는 제품만 골라 팔 것이기 때문에 수량은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며 “구체적인 출시 시기와 출시 국가·방법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