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규제에 무게, 강북 도시재생 활성화 예상

‘문재인 호(號)’의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움직일까. 전반적인 시장 여건이 좋지 않은 데다 새 정부가 시장 활성화보다 규제에 정책 초점을 맞출 가능성이 커 전망이 밝지 않을 것으로 보는 의견이 많다.
 

문재인 시대 부동산 시장은
공급 과잉, 금리 인상도 악재
DTI 완화 연장 가능성 적어
집값은 크게 변동 없을 듯

집값은 보합세를 보이거나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주택 공급 과잉, 금리인상 등의 악재가 예고돼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은 올해 37만여 가구, 내년 42만여 가구로 지난해보다 각각 29%, 46% 늘어난다. 올해 30만~40만 가구가 분양될 것이란 점을 감안하면 2019년까지는 입주 물량 부담이 클 전망이다. 여기다 미국의 금리인상 흐름에 따라 국내 시중금리와 대출금리도 오름세를 탈 것으로 보인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거시경제 여건이나 개인소득 수준이 나아지지 않는 상황에 이런 악재가 맞물리면 수도권 외곽이나 지방 위주로 주택 수요가 움츠러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 규제는 강화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택 대출 땐 신청자의 모든 대출 원리금을 따져 한도와 금리를 정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지표로 활용한다는 공약을 내놨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종료되는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완화 조치가 추가 연장될 가능성이 작아 보인다. 다만 서울 집값은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공급이 많지 않아서다. 올해 아파트 입주 물량은 2만6000여 가구로 2010~2016년 연평균(2만8413가구)보다 적다.
 
서울 주택시장의 무게추는 강남에서 강북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이 공약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정부가 뉴타운·재개발 사업을 중단한 강북 구도심에 10조원을 투자하면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돼 거래가 늘어날 수 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