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걸그룹 춤추며 학교 이름 알려요"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동아리 '에어라인'

“이러지도 못하는데 저러지도 못하네 / 그저 바라보며 베-베-베-베이비(baby)”  
지난 2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동 전북대 제2학생회관 앞. 스피커에서 걸그룹 트와이스의 노래 ‘TT(티티)’가 울려퍼졌다. 짧은 청바지와 하얀 티 차림의 여성 댄서 7명이 긴 생머리를 휘날리며 ‘칼군무’를 선보이자 300여 명이 모인 관중석은 순식간에 열광의 도가니로 바뀌었다.  

아이돌 뺨치는 외모·춤으로 '유명세'
지명도 낮은 모교 '홍보도우미' 역할
대학은 물론 중학교 축제에도 초대받아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멤버들이 학교 연습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호원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멤버들이 학교 연습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호원대]
이날 전북대 총동아리 축제 현장을 뜨겁게 달군 여성 댄서들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Airline)’이다.  

지난 3월 호원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인 '해오름식'에서 축하 공연을 하는 '에어라인' 멤버들. [사진 호원대]

지난 3월 호원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인 '해오름식'에서 축하 공연을 하는 '에어라인' 멤버들. [사진 호원대]
지난 3월 호원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인 '해오름식'에서 축하 공연을 하는 '에어라인' 멤버들. [사진 호원대]
지난 3월 호원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인 '해오름식'에서 축하 공연을 하는 '에어라인' 멤버들. [사진 호원대]
이들은 걸그룹 뺨치는 외모와 춤으로 모교와 학과를 알리는 ‘홍보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호원대는 전북 군산시 임피면에 있는 4년제 사립대다. 한 해 졸업생이 1200여 명에 불과한 작은 지방대다. 이 탓에 지역에서도 이 대학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강희성 호원대 총장은 “지난해 교육부가 공개한 4년제 대학 취업률 조사에서 호원대는 77.7%(2015년 12월 31일 기준)를 기록했다”며 “하지만 지명도가 낮다 보니 이것을 아는 학부모와 학생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이 때문에 에어라인의 인기가 학교 측으로서는 반가울 수밖에 없다. 정원이 40명인 항공서비스학과도 2010년에야 신입생을 받기 시작했다. 2012년 에어라인을 창단한 멤버들은 승무원을 준비하는 학과답게 동아리 이름을 항공사를 뜻하는 ‘에어라인’으로 지었다. 
 
“웬만한 걸그룹보다 예쁘고 춤을 잘 춘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학내 행사는 물론 외부 공연 섭외 요청도 몰리고 있다. 전북대 총동아리 축제는 3년 연속 무대에 섰고 중학교 축제 등 다양한 단체에서 에어라인을 찾고 있다.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이들의 공연 모습을 보고 호원대에 입학하는 학생도 늘고 있다. 이미균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장은 “제자들이 외부 공연을 하면 관객들이 ‘어디 학교냐’고 묻는다”며 “이 과정에서 자연스레 학교와 학과 이름을 알리는 홍보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에어라인 멤버들은 “동아리 활동이 승무원의 자질을 쌓는 데 도움이 된다”고 입을 모은다. 많은 사람들 앞에 서고 격렬한 춤을 추면서도 미소를 잃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호원대 항공서비스학과 댄스 동아리 '에어라인'. [사진 호원대]

 
에어라인 회장 강예은(21·3학년)씨는 “저희끼리는 ‘춤을 못 춰도 웃음은 잃지 말자’고 얘기한다”고 했다. 꿈이 에어라인(항공사) 입사인 그는 “승객이 ‘저 사람한테 서비스 받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게 하는 승무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