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식만 챙겨가면 된다…하룻밤 4만원짜리 럭셔리 캠핑

“아이들이 캠핑을 가자는데 엄두가 안 난다. 수백만원 들여 장비를 갖춰도 아이가 중학교 들어가면 다 팔아야 할 것 같다. 좋은 캠핑장을 찾는 것도 숙제다. 난민촌인지 갈빗집인지 분간이 안 가는 캠핑장은 질색이다. 자연 경관이 좋으면서도 저렴한 곳 어디 없을까.”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은 4종류 텐트가 46동 설치돼 있어 편하다. 부모는 장비 부담 없어 여유롭고 아이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다. 트레일러형 폴딩텐트에서 쉬고 있는 가족의 모습. 장진영 기자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은 4종류 텐트가 46동 설치돼 있어 편하다. 부모는 장비 부담 없어 여유롭고 아이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다. 트레일러형 폴딩텐트에서 쉬고 있는 가족의 모습. 장진영 기자

캠핑 입문자는 고민이 많다. 수시로 산으로 들로 떠나는 열혈 캠핑족도 예외는 아니다. 이삿짐을 방불케 하는 캠핑 장비를 피고 접을 때마다 캠핑을 하는 건지 병영 체험을 하는 건지 회의가 든다. 최근 이런 고민을 하는 이들이 몰리는 곳이 있다. 바로 국립공원 풀옵션 야영장이다. 전국 22개 국립공원 38개 야영장 중 캠핑 장비 없이도 이용할 수 있는 풀옵션 야영장이 5개 있다. 

장비 갖춘 국립공원 풀옵션 야영장 인기
4인용 침구·취사도구 각각 1만원으로 대여
월악산 닷돈재, 온수매트 깔린 텐트만 46동

풀옵션 야영장은 장비 부담이 없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장진영 기자 

풀옵션 야영장은 장비 부담이 없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장진영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2016년 캠핑 인구는 약 600만 명에 달했다. 캠핑 열풍이 불기 시작한 2010년(137만 명)보다 4배 이상 늘었다. 캠핑장은 약 1000개에서 2000개 이상으로 급증했다. 캠핑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부작용도 따랐다. 미등록 불법 캠핑장이 속출했고, 허허벌판에 금만 그어놓은 함량 미달 캠핑장이 성행했다. 2015년 3월 강화도 캠핑장 화재 사고로 안전 문제도 불거졌다. 캠핑족들은 국립공원과 산림청·지자체에서 운영하는 휴양림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강동익 탐방정책부장은 “야영객이 급증한 2010년 이후 국립공원도 본격적으로 시설 개선에 나섰다”며 “이용자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자동차 야영장 일색이던 국립공원에 다양한 테마형 야영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에 있는 산막텐트. 온수매트와 야영장비 일체가 구비돼 있다. 장진영 기자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에 있는 산막텐트. 온수매트와 야영장비 일체가 구비돼 있다. 장진영 기자

2013년 월악산·덕유산 국립공원에 최초로 풀옵션 야영장을 조성한 뒤 새로운 시도는 계속됐다. 사이트마다 어른 키 높이의 나무를 두른 에코힐링 야영장(치악산 금대), 백패커를 위한 트램핑존(지리산 백무동), 몸이 불편한 이들을 위한 무장애 야영장(치악산 구룡)을 만들었다. 
 
지난 4월27일, 전국에서 가장 예약하기 어렵다는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을 찾았다. 야영 장비는 아무것도 챙기지 않았다. 두끼 식사는 해결해야 했기에 충주 수안보에서 장을 봤다. 평일이어서인지 야영장은 한산했다. 체크인 시간인 오후 2시가 넘자 자동차가 한두 대 들어왔다. 야영장을 휘 둘러봤다. 계곡가에서 통기타 소리가 들려왔다. 중년 여성들이 포크송을 부르며 봄 정취를 만끽하고 있었다. 충북 충주에서 온 노은희(55)씨와 친구들은 “자연환경이 좋으면서도 값이 저렴해 한 달에 한 번 이상 찾는다”고 말했다.
충주에서 온 노은희(왼쪽)씨와 친구들이 한적한 야영장에서 노래를 부르며 여유를 만끽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충주에서 온 노은희(왼쪽)씨와 친구들이 한적한 야영장에서 노래를 부르며 여유를 만끽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하룻밤 묵을 자리를 물색했다. 텐트 종류에 상관없이 1박 4만원이어서 가장 큰 카바나 텐트를 골랐다. 4인용 침구와 취사도구를 각각 1만원 주고 빌렸다. 밤 공기가 서늘해 침낭도 빌렸다. 침낭은 1개에 3000원이니 4인 가족이 하룻밤 7만2000원이면 럭셔리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셈이다. 장비가 제공되지 않는 자동차 야영장은 1박 1만6000원(전기 사용료 4000원 별도)으로 사설 캠핑장의 30~40% 가격이다.
풀옵션 야영장에서는 4인용 취사도구와 침구를 각각 1만원에 빌릴 수 있다. 장진영 기자

풀옵션 야영장에서는 4인용 취사도구와 침구를 각각 1만원에 빌릴 수 있다. 장진영 기자

널찍한 카바나 텐트에는 야전침대와 온수매트 깔린 킹 사이즈 침대가 하나씩 있었다. 아이스박스와 물통, 조명까지 없는 게 없었다. 월악산국립공원 송요섭 행정과장은 “텐트를 비롯한 장비는 보급형 저가 제품이 아니라 내구성 좋은 브랜드 제품을 쓴다”고 설명했다. 전국 야영장 중 가장 인기가 높다는 게 이해됐다. 성수기 인기 텐트의 예약 경쟁률은 100대 1이 넘는단다.
짐을 푼 뒤 야영장 입구 만수계곡 자연관찰로를 걸었다. 청청한 물소리를 들으며 신록 우거진 숲길을 걸으니 폐부까지 맑아지는 기분이었다. 이맘때 산이 가장 아름답다는 건 직접 두 눈으로 봐야만 알 수 있다. 연두와 초록, 그 사이의 무수한 색이 산 전체를 수놓은 장관은 꽃 만발한 봄이나 단풍 불타는 가을 못지않게 화려했다.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 앞을 흐르는 동달천. 국립공원 야영장의 가장 큰 매력은 한국에서도 가장 좋은 자연환경 속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장진영 기자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 앞을 흐르는 동달천. 국립공원 야영장의 가장 큰 매력은 한국에서도 가장 좋은 자연환경 속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장진영 기자

별빛 반짝이는 밤, 화로에 돼지고기를 구워먹은 뒤 잠을 청했다. 웃풍은 있었지만 절절 끓는 온수매트와 자장가 같은 계곡물소리 덕분에 꿀잠을 잤다. 알람보다 이른 새소리에 눈을 떠 커피를 내려마셨다. 느긋하게 산책을 즐긴 뒤 대여 용품을 반납하고 야영장을 훌쩍 빠져나왔다. 이 점이 가장 좋았다. 직접 장비를 챙겨왔다면 도착해서 1시간, 정리하는데 1시간은 기본이니까.
참고로 ‘풀옵션’이지만 없는 것도 있다. 장작과 고기구이용 숯은 챙겨와야 한다. 아이스팩도 없다. 야영장 인근 마트를 이용하면 된다. 샤워장(1000원)이 있지만 온수 사용량이 제한적이다. 야영장에서는 세면만 하고 수안보 온천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자동차로 20분 거리다.
 
◇국립공원 야영장 예약법=홈페이지(knps.or.kr)에서 회원 가입 한 뒤, 원하는 날짜(최대 2박)와 국립공원을 선택한다. 매달 두 차례, 보름치씩 예약을 받는다. 11일 현재, 5월31일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6월1~15일 예약은 5월15일부터 가능. 빈자리만 있다면 당일 예약도 된다. 성수기는 추첨제로 운영.
관련기사
제천=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