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무게 7.4㎏, 키 57㎝ 수퍼 아기 탄생…태어나자마자 6개월 옷 입어

‘뉴질랜드 우량아’. [사진 스터프 캡처]

‘뉴질랜드 우량아’. [사진 스터프 캡처]

뉴질랜드에서 체중 7.39㎏, 키 57㎝의 ‘아주’ 우람한 사내아이가 태어났다.
 

아쉽지만 세계 기록에는 미치지 못해…
아기의 부모, 유명한 피아니스트가 되길 꿈꿔
母 “첫 아기도 우량아였다”

뉴질랜드의 매체 스터프는 8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수두 웰링턴의 한 병원에서 몸무게가 보통 신생아의 두 배가 넘는 16파운드 4 온스(7.39㎏), 키는 57㎝인 남자 아기가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났다고 10일 보도했다.
 
이 아기는 신생아의 평균 체중인 3.4㎏보다 두 배 이상 무겁고, 키도 6㎝는 더 커서 태어나자마자 생후 6개월 된 아이 옷을 입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진은 아기의 크기와 무게가 이 정도일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몸집이 다른 아기보다는 클 것이라고 짐작했다. 다만 산모는 “출산예상일이 다가올수록 배가 너무 커져 몸을 조금 구부리기도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의료진은 산모에게 제왕절개술을 권했고, 아기는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3시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왔다.
 
이 아기의 부모는 “아기의 크기에 매우 놀라긴 했지만 아기가 건강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산모는 “이번 출산이 두 번째인데, 이 아기 전에도 우량아 아들을 낳았다”며 “첫째 아이의 체중은 5.4㎏다”라고 했다.
 
아기의 부모는 아이가 유명한 피아니스트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 아기의 체중과 키는 세계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세상에서 가장 큰 신생아 기록은 캐나다인 여성 애나 헤이닝 베이츠가 1879년에 낳은 남자 아기다. 이 아기는 출생 당시 몸무게 22파운드(9.98㎏), 키 71㎝였다. 하지만 이 아기는 태어난 지 11시간 만에 사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