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의 대통령, 국민을 받드는 대통령 돼 달라" 문재인 고향주민의 당부

“모든 국민에게 존경받는 대통령 동서 화합의 대통령이 되길 바랍니다.”
권민호 거제시장(오른쪽 둘째)이 9일 오후 문 후보의 고향마을인 남정마을을 찾아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위성욱 기자 

권민호 거제시장(오른쪽 둘째)이 9일 오후 문 후보의 고향마을인 남정마을을 찾아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있다. 위성욱 기자

 

9일 문재인 후보 고향 마을에 당선 축하객 줄이어 방문
마을 주민들 밤 늦게 장구 장단에 노래 부르고 춤추기도

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 유력 소식을 듣고 경남 거제시 명진리 남정마을을 찾은 권민호 거제시장은 “거제에서 2명의 대통령이 태어나 영광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시장은 “거제는 조선 산업 침체로 시 전체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었는데 오늘 문재인 후보가 사실상 대통령에 당선돼 큰 희망과 용기를 줬다”며 “앞으로 문 후보가 국론분열을 치유하고 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세우고 발전시켜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남정마을에는 권 시장 외에 문재인 후보와 친분이 있는 사람들이 잇따라 찾아와 기쁨을 나눴다. 문 후보와 어린 시절 남정마을에서 같이 자란 신해진(65·울산시 북구) 씨는 이날 오후 고향사람과 함께 개표 결과를 지켜보기 위해 남정마을을 찾아왔다. 신씨는 “어릴 적 추운 겨울에 문 후보와 생가 인근 양지바른 곳에 함께 앉아 있었는데 문 후보 아버지가 먹을 것을 줘 함께 나눠 먹었던 기억이 난다”면서 “그 때는 억수로 못살아서 결핵도 많이 걸렸는데 문 후보 아버지가 뱀 구워서 나랑 재인이한테 먹이고 했던게 기억난다”고 말했다. 신씨는 “그동안 많은 대통령이 국민에게 실망을 줬는데 문 후보는 존경받고 국민과 함께 하는 대통령이 돼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울산에 사는 문재인 후보의 친구 신해진(65)씨가 남정마을을 찾아 고향에서 있었던 문 후보와의 추억을 회상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울산에 사는 문재인 후보의 친구 신해진(65)씨가 남정마을을 찾아 고향에서 있었던 문 후보와의추억을 회상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거제시 장승포동에서 한의원을 하는 문 후보의 친구 엄수훈(65)씨도 이날 남정마을을 찾아왔다. 엄 후보는 “문 후보를 처음 만난 게 72년쯤 경희대 캠퍼스 근처에 있는 하숙집이었다”며 “알고 보니 부모님이 흥남철수 때 우리처럼 같이 피난했고, 경남 중·고교는 물론 경희대까지 재수해서 입학한 게 같아 그 때부터 친구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는 혼자 기보를 보면서 바둑을 연구하고, 당구나 탁구도 잘 칠 정도로 다재다능한 친구였다”며 “이번에 50% 이상 넘게 득표 했으면 좋았는데 조금 아쉽다. 그래도 1대4 구도였으니까 섭섭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가 국민을 잘 받드는 대통령, 국민과 함께하는 대통령이 돼 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남정마을에는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문 후보가 1위를 한 것으로 나오자 취재진과 외부 방문객들에게 떡과 국밥 등을 제공했다. 또 밤 늦도록 삼삼오오 모여 문 후보와의 추억을 되새기며  좋은 대통령이 되기를 바랬다. 일부 주민들은 장구 장단에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문 후보 당선을 자축했다. 마을 주민들은 “문 후보가 우리나라를 대대손손 잘 살 수 있게 해주시고 국민과 소통하며 사랑받는 대통령이 돼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남정마을 주민들이 9일 문 후보 당선이 유력하다는 소식을 듣고 장구 장단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있다. 위성욱 기자 

남정마을 주민들이 9일 문 후보 당선이 유력하다는 소식을 듣고 장구 장단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춤을 추고 있다. 위성욱 기자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