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3사·JTBC 개표 과학적으로 예측해보니...文 '당선 유력' 발표

제19대 대통령선거가 마감된 9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 마련된 대선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속속 도착한 투표함을 개표하고 있다. 사진 김성태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가 마감된 9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 마련된 대선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속속 도착한 투표함을 개표하고 있다. 사진 김성태 기자

지상파 방송 3사와 JTBC 등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제19대 대통령 선거 당선에 '유력'하다고 일제히 발표했다.
 
9일 오후 8시 투표가 종료되고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각 방송사는 문 후보의 당선이 유력하다고 평가했다.
 
이는 현재 개표 상황에서 1위 문 후보와 홍 후보의 득표 상황을 기반으로 미개표된 표 수를 예측할 때 홍 후보가 문 후보를 넘어설 가능성이 그리 높지 않다는 판단이다. 현재 각 방송사는 전국의 개표 상황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실시간으로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41.4%로 1위를 차지했다. 홍 후보는 2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1.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7.1%,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9%를 각각 기록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