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율 1위' 광주, 투표지 분류기 오작동…개표 잠정 중단

제19대 대통령 선거 개표가 9일 오후 본격 시작된 가운데 광주지역의 한 개표소에서 투표지 분류기가 오작동을 일으켜 개표가 잠정 중단됐다.
 
제19대 대통령선거가 마감된 9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 마련된 대선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속속 도착한 투표함을 개표하고 있다. 사진 : 김성태

제19대 대통령선거가 마감된 9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 마련된 대선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속속 도착한 투표함을 개표하고 있다. 사진 : 김성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9시 10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염주동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진행중인 개표 현장에서 투표지 분류기 3대가 오작동했다며 개표를 잠정 중단하고 원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의 분류기에서는 유효표가 모두 미인식되는 현상이 반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참관인들은 "왜 분류가 제대로 되지 않느냐"며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오작동 복구 이후 개표를 재개할 방침인 가운데 한 선관위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최대한 빨리 조치해 개표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