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고나라 투표용지 팔아요' 논란...선관위 "조사할 것"

[사진 중고나라 캡처]

[사진 중고나라 캡처]

온라인 중고장터 '중고나라'에 투표용지를 판매한다는 글이 9일 등록돼 논란인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할 계획'임을 전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글은 내려간 상태지만, 해당 글이 사실인지와 게시자의 신원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은 중고나라 게시판에 '19대 대선 투표용지 팔아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은 "사전투표장에서 봉투만 내고 투표용지를 안 넣었다"라며 "투표하러 가서 두 장 같이 넣으시면 된다"고 썼다.
 
이어서 그는 "가격은 싸게 150만에 급처분한다"라며 "마포구고 투표 마감까지 2시간 남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투표용지와 봉투를 들고 있는 사진도 함께 글에 첨부됐다. 그러나 사진은 한 언론사의 사진인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글을 쓴 누리꾼이 투표용지를 소지했는지는 아직 가려지지 않았다.
 
공직선거법 제244조는 '선거사무관리관계자나 시설 등에 대한 폭행, 교란죄'에 해당해 투표용지를 훼손할 시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