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자택서 나가는 차 안 옆자리 앉은 여성 누구?

문재인 후보와 김하림 수행비서 [YTN 캡처]

문재인 후보와 김하림 수행비서 [YTN 캡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9일 자택을 나서 당 개표 상황실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TV 중계에 노출된 문 후보의 옆자리에 앉은 여성에 대한 관심이 높다.
 
문 후보는 이날 19대 대통령 선거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 41.4%의 득표를 예상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21.8%)를 크게 앞질렀다. 이에 문 후보는 당초 당 개표 상황실에 오후 11시쯤 도착 예정이었으나 이 일정을 앞당겨 오후 8시 10분쯤 자택에서 출발했다.
 
문 후보는 자택 앞에 모여든 지지자들의 환호에 웃음으로 화답하며 차에 탑승해 여의도 당 상황실로 이동했다. 이 과정을 방송사가 TV 중계로 내보내면서 문 후보가 탑승한 차 안 옆자리에 동승한 여성이 화면에 비춰졌다.
 
이 여성은 문 후보의 오랜 수행비서인 김하림씨다. 문 후보는 그간 유세 때마다 김재준 수행팀장, 김경수 수행단장, 김하림 수행비서와 함께 차를타고 전국을 다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