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19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 연령별·지역별 분석해보니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9일 열린 가운데 KBS, MBC, SBS 지상파 방송사 3사는 일제히 출구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출구조사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1.4%로 1위를 차지했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2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1.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7.1%,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9%를 각각 기록했다.
 
연령대별 분석결과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이번 출구조사에서도 지지율의 변곡점은 '5060 세대'였다. 3040 세대에서 과반이 넘는 응답자가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변한 가운데, 50대에서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6.9%로 한풀 꺾였다. 2위 홍 후보와의 격차는 10.1%p.였다. 60대에서는 홍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45.8%로 급증하며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70대 이상에서도 홍 후보에 대한 지지는 과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권자들의 연령대별 분포를 살펴보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40대와 50대였다. 하지만 60대 이상 유권자의 비중도 눈여겨 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이들의 비중은 지난 대선 대비 3%p. 오른 24.4%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천만명을 돌파했다. 이 연령대의 경우 상대적으로 투표율이 높았던 만큼 실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별 분석결과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출구조사 결과를 지역별로 분석해보면, 문 후보는 전북(65.0%)과 전남(62.6%), 광주(59.8%)에서 과반을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서울(43.9%)과 경기(42.7%), 인천(42.7%), 충남(40.2%)에서도 40% 넘는 지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 후보는 경북(51.6%)에서 과반이 넘는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이밖에도 대구(44.3%)에서도 40% 넘는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과 강원, 경남지역에서 두 후보는 10%p. 이내의 격차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됐다.
 

유권자들의 지역별 분포를 살펴보면,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과반에 가까운 49.6%의 비중을 차지했다. 수도권에 이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지역은 PK(부산·울산·경남) 지역이다. 이어 충청과 TK(대구·경북), 호남 지역이 각각 10%대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사진 네이버 홈페이지]

지역별 투표율이 전국 투표율의 ±5%p. 이내로 고르게 분포한 만큼, 유권자 비중이 큰 지역에서 높은 지지율을 얻을 수록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