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한국 새 정권, 위안부 합의 준수해야"

기시다 日 외무상(왼쪽), 윤병세 외교부 장관(가운데), 왕이 中 외교부장(오른쪽). [중앙포토]

기시다 日 외무상(왼쪽), 윤병세 외교부 장관(가운데), 왕이 中 외교부장(오른쪽). [중앙포토]

 일본 정부는 9일 한국의 대통령 선거에 큰 관심을 보이며, 한국의 새 정권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日 외무상, 정부 대변인 등 이같이 밝혀

NHK보도에 의하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 대선과 관련해 “한일 간 협력과 연계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인 것으로, 새 정권과 한일 위안부 합의를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협력하고 싶다”며 한국의 새 정권에 위안부 합의 준수를 요청할 뜻을 내보였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한국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끈질기게 한일 합의를 착실히 이행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도 한국 대선에 큰 관심을 보였다. NHK는 위안부 합의와 대북 정책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을 전하며 “유력 후보들 모두 위안부 합의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라고 우려했다.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한반도 배치를 비중 있게 전하면서 “한국 대선 결과는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 정세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케이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구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의 영향으로 젊은층이 투표를 많이 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안보와 고용 문제가 이번 대선의 쟁점이며, 가짜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 비용 발언 등이 판세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